우상호 “부모 묘지용, 농지법 위반 받아들일 수 없어”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15:59]

우상호 “부모 묘지용, 농지법 위반 받아들일 수 없어”

조현진 기자 | 입력 : 2021/06/08 [15:59]

국민권익위로부터 농지법 위반 소지가 있는 땅을 구입 소지하고 있다며, 부동산 투기의혹 의원으로 민주당에 통보된 뒤 소속정당인 민주당으로부터 탈당권유를 받은 우상호 의원이 "해당 토지는 갑자기 암으로 사망한 어머니의 묘지로 구입한 땅이었으며 토지형질변경 절차가 늦어진 것일 뿐 투기목적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편집부

 

8일 민주당 최고회의 후 부동산 투기의혹 의원 중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 의혹으로 밝혀진 우 의원은 이날 민주당 대변인의 기자회견 직후 언론사에 보낸 해명 메시지를 통해 “(해당 토지는) 2013년 6월 9일 암투병 중이던 어머님이 갑자기 돌아가셔서 경황없이 묘지용 토지를 알아보게 되었다”며 “급하게 묘지 땅을 구하던 중 현재의 토지를 구하게 되었고, 매입 당시 토지용도는 밭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묘지 조성과 관련하여 포천시청에 문의한 결과, 묘지허가에는 상당한 기간이 걸리므로 일단 가매장을 하고 묘지조성 허가를 받으라는 안내를 받았다”설명했다.

 

아울러 “4일 장례 기간 동안 급히 매입하게 된 해당 토지에 포천시청의 안내절차에 따라 가매장을 한 후 묘지허가를 받았고, 이후에 다른 곳에 있던 아버지 묘지를 옮긴 뒤 상석을 설치하고 봉분을 만드는 등 현재의 부모님의 묘지가 조성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리고는 “해당 토지의 구입은 어머님의 사망으로 갑자기 묘지를 구하는 과정에서 부득이하게 발생한 일이고, 이후에 모든 행정절차는 완전히 마무리했다”며 “이를 농지법 위반이라고 판단한 결과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변했다.

 

또 농사를 짓고 있는지 여부에 대해 우 의원은 “2013년 이후 계속해서 해당 토지에서 농사를 짓고 있다”며 “전체 토지의 3분의 2는 사과나무, 자두나무, 대추나무 등을 심고, 나머지 3분의 1은 옥수수와 콩, 배추, 무, 부추, 대파, 고구마 등을 재배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아가 “주기적으로 가족들과 함께 직접 작물을 키우고 있으며 수확한 작물로 해마다 김장도 담고, 수확한 작물의 일부는 매년 주변 지인들과 나눴다”고 밝히고는 “해당 토지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것은 마을 이장과 이웃 주민들이 모두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애초 투기 목적으로 해당 농지를 구입한 것이 아닐 뿐만 아니라 구입 이후 현재까지도 성실하게 농사를 짓고 있다”며 “어머니의 묘지를 쓰기 위해 급하게 해당 농지를 구입하게 된 과정과 이후 계속해서 농사를 짓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라는 판단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